거지가 들려준 교훈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ince 1948, www.snuagria.or.kr 페이스북아이콘트위터아이콘

자유게시판

참여마당자유게시판

참여마당

자유게시판

거지가 들려준 교훈

페이지 정보

작성자 청량 작성일18-02-05 14:45 조회10회 댓글0건

본문

 
거지가 들려준 교훈

큰 백화점 입구에 거지 한 명이 구걸하고 있었습니다.
그는 예순 살 정도의 노인이었습니다.
어깨까지 내려오는 흰머리는 헝크러져 있었으며
심지어는 지난밤 길바닥에서 누워 잤는지
잡초가 붙어 있기까지 했습니다.
그래도 그는 얼굴에 미소를 하고
두손을 앞으로 펼치어 구걸을 하고 있었습니다.



관련 이미지

어느날 여섯 살 정도의 한 어린이가 거지에게 다가와
옷자락을 잡아 당겼습니다.
거지가 손을 내려다 보니 예쁜 꼬마 아이가
조그마한 손을 내밀고 있는 것이 아니겠습니까.
거지가 허리를 굽혀 그것을 받아들였습니다.



begger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거지 손바닥에는 1유로(EURO)짜리 동전 하나가 놓여 있었습니다.
거지는 얼굴 가득히 주름을 만들어 가며 환하게 웃었습니다.
그리고는 무엇인가 주머니에서 꺼내서
돌아서려는 아이에게 쥐어 주었습니다.



관련 이미지

아이는 기뻐서 어쩔줄 몰라하며
저만치서 기다리고 있는 엄마에게 아장아장 뛰어갔습니다.
그런데 아이의 엄마가 깜짝 놀랐습니다.
딸의 손에는 1유로짜리 동전 2개가 쥐어져 있었기 때문입니다.



begger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엄마는 거지에게 다가와서 말했습니다.
"우리 아이가 드린 것도 겨우 1유로짜리 하나인데
그걸 도로 돌려 주셨더군요.
오히려 당신의 1유로를 더 보태서 말이에요.
이러면 안될 것같아 다시 가져 왔어요"



동냥

아이의 엄마는 동전을 그의 손에 올려 놓았습니다.
그러자 거지는 그 동전을 다시 아이 엄마에게 건네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그건 간단하게 생각하여 주세요.
아이에게 누군가를 도우면 자신이 준 것보다
더 많은 걸 돌려 받는다는 것을 가르쳐주고 싶었거든요"

동전 한닢이 아쉬운 그였지만
해맑은 어린아이 앞에서는 어른이고 싶었던 것입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